The observer

Colorful clouds and waves. Those were reflections of my subconscious and conscious minds. Just like my infinite thoughts, there were endless waves. Various colors and shapes of clouds were made and disappeared. I felt like I was floating in between the clouds and the ocean. I realized both of them but wanted to be in the middle of them. However, I suddenly changed my mind to get out of the scene. I wanted to be an observer, who is resting on the beach, who is watching clouds and waves comes by me. Regardless of their shape and color, I wanted to watch them as an observer in the calm.

나는 바다에 있었다. 구름이 둥실둥실 떠 있었고, 바다의 빛깔이 구름에 비쳤다. 끊임없이 머리에 떠오르는 내 생각처럼 파도는 꾸준히 생겨났다. 구름은 내 무의식, 파도는 내 의식세계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그 중간에 있는 것 같았다. 두 세계를 인식 하지만 그 사이에 떠있는 나. 그러다 문득 그 상황에서 빠져나와 해변가에 앉아있는 관찰자가 되고 싶어졌다. 따뜻한 모래밭에 앉아 그저 평온하게, 제 3자처럼 바다와 하늘을 바라보는 나. 그저 파도의 흐름을 지켜보고, 구름이 떠가는 것을 지켜보는 나. 내 감정과 생각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그저 감정과 생각이 생기면 생기는 대로, 없어지면 없어지는 대로 그저 바라보는 내가 되고 싶어졌다.

Music : 04:33 by Nils Frahm

The observer. June 2020. Crayon drawing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