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vertheless

It makes me happy and sometimes bothers me to let someone into my life. Regardless of its reason, meeting someone and getting to know each other implies that I need to open up and set up my emotional boundary with them. Even though I think that it is a precious experience to know people and learn about their lives, I sometimes struggle with opening up myself and getting along with them. In particular, when new people joined my existing boundaries such as my family, my friend, and my people, I used to feel uncomfortable. It felt like they were intruding into the zone I had built. Once I developed relationships, it is hard to let new people into it. Sometimes it even feels like a threat to me. Add to that, all kinds of endings such as graduation, quitting a job, breakup, and death are also unpleasant experiences for me. Now I should admit that I am vulnerable to sudden changes in my life, and it often makes me nervous and anxious.
It seems to get harder to open up and reveal myself to build new relationships and let new people into my life. At the same time, I think that those thoughts might make me block meeting new people and experiencing new things. To quote Frida Kahlo, “Nothing is absolute. Everything changes, everything moves, everything revolves, everything flies and goes away.” People come and go in my life, and there are always lessons in meeting with them. Therefore every people and every experience broaden my horizons.
Regardless of what happens to me, I had better keep going, keep trying, have more flexible minds, focusing on the things I can learn, and let things flow as they are. Just like an observer of my life.

누군가 내 영역으로 들어온다는 것은 기분 좋기도 하고, 때로는 귀찮고 성가신 일이기도 하다. 내 가족, 내 친구, 내 사람 이라는 영역을 낯선 누군가가 들어온다는 것은 종종 나에게 부정적인 의미로 다가왔다. 그동안 내가 이 영역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던 것들이 한번에 무너지는 것 같아서… 조용하고 평화롭던 상황에 돌발변수가 발생함으로 변화가 생긴 다는 것이, 나에게는 위협 만큼이나 무섭게 다가왔던 것 같다. 그래서 한 번 영역을 구축하면, 관계를 맺으면 거기서 생기는 변화를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쉽게 그 고리를 끊지 못하곤 한다. 한 번 사람을 만나면 마음을 주며 친해지고 관계를 만들어가지만 또 다른 누군가가 중간에 그 관계에 들어오는 것, 끼어드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그리고 그 관계가 끝나면 그 끝 또한 쉬이 받아들이지 못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작게는 종강, 졸업, 퇴사에서 크게는 이별 그리고 죽음까지. 나이가 들수록 더더욱 마음을 열고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느끼는 요즘이다. 그래서 더 지금 가지고 있는 관계를 공고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기기도 한다. 이런 마음은 집착인걸까? 동시에 그런 생각들이 나로 하여금 새로운 도전을 하고 새로운 관계를 만드는 것을 가로막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모든 것에는 끝이 있다. 모든 것은 변한다.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다. 이 단순한 문장을 이해하고 체득하는 것이 나에게는 많은 시간을 요하는 것 같다. 머리로는 알지만 마음으로는 그 변화 그리고 끝을 받아들이는 것이 아직은 어렵다. 하지만 한단계씩 배워가고 있고, 체득해가고 있다. 쉽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계속 도전하고, 경험하고 나를 드러낼 것이다. 나는 하루하루 배우고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Music : Colony theme by Clogs

Nevertheless. July 2020. Crayon drawing

One thought on “Nevertheles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