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bserver

Colorful clouds and waves. Those were reflections of my subconscious and conscious minds. Just like my infinite thoughts, there were endless waves. Various colors and shapes of clouds were made and disappeared. I felt like I was floating in between the clouds and the ocean. I realized both of them but wanted to be in the middle of them. However, I suddenly changed my mind to get out of the scene. I wanted to be an observer, who is resting on the beach, who is watching clouds and waves comes by me. Regardless of their shape and color, I wanted to watch them as an observer in the calm.

나는 바다에 있었다. 구름이 둥실둥실 떠 있었고, 바다의 빛깔이 구름에 비쳤다. 끊임없이 머리에 떠오르는 내 생각처럼 파도는 꾸준히 생겨났다. 구름은 내 무의식, 파도는 내 의식세계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그 중간에 있는 것 같았다. 두 세계를 인식 하지만 그 사이에 떠있는 나. 그러다 문득 그 상황에서 빠져나와 해변가에 앉아있는 관찰자가 되고 싶어졌다. 따뜻한 모래밭에 앉아 그저 평온하게, 제 3자처럼 바다와 하늘을 바라보는 나. 그저 파도의 흐름을 지켜보고, 구름이 떠가는 것을 지켜보는 나. 내 감정과 생각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그저 감정과 생각이 생기면 생기는 대로, 없어지면 없어지는 대로 그저 바라보는 내가 되고 싶어졌다.

Music : 04:33 by Nils Frahm

The observer. June 2020. Crayon drawing

Dancing in the rain

When I closed my eyes and listened to the music, I saw two people dancing in the rain. They did not care about what others think, getting caught in the rain. They looked happy and free. Where was I? I was looking at them inside the window. I wanted to go outside and dance with them, but could not because I did not know how to get along with them. I realized the need for emotional freedom.
I went for a walk on a rainy day. I brought an umbrella but did not want to use it. It had been a while I got caught in the rain. My stress and emotional blockage melted down.

음악을 듣는 동안 나는 두 사람이 춤을 추는 모습을 보았다. 비가 내리는데 그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춤을 추고 있었다. 다른 사람들의 시선, 그들의 옷이 젖는 것은 전혀 문제가 안 된다는 듯. 그들은 참 행복해보였다. 그들의 표정을 볼 수는 없었지만, 그들의 춤동작을 보는 것만으로도 그들이 얼마나 현재를 즐기고 있는지, 얼마나 행복해하는지를 볼 수 있었다. 비와 그들의 춤은 참 잘 어울렸다. 나는 집 안에서 창문을 통해 그들을 보고 있었다. 창문에 빗줄기가 흘러내리는 것을 보고 그 뒤로 그들이 춤을 추는 것을 보는 것은 참 재미있었다. 내 마음속으로 나는 이미 그 곳에 가 있었다. 하지만 나는 계속 집 안에 있었다. 옷이 젖는 것이 싫었고, 그들만큼 춤을 잘 못출 것 같아서… 아마 아직도 다른사람의 시선을 신경쓰기 때문 이리라. 만약 내가 혼자 있었다면, 그 곳에 아무도 없고 나 혼자만 있었더라면 아마 나도 나가서 춤을 추었을 것이다. 미친듯이. 아직 내가 나를 가두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비가 내리는 어느날, 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 우산을 들고 있었지만 우산을 쓰고 싶지 않았다. 그저 내리는 비를 맞고 싶었다. 화장을 하고, 누군가를 만나러 가는 길 이었다면 우산을 반드시 썼겠지만, 그 날은 그러고 싶지 않았다. 마침 화장도 안하고 옷도 운동복 이었고, 아무도 날 보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참 오랜만에 비를 맞으며 걸었다. 기분이 좋았다. 옷과 얼굴이 젖었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았다.

Music : River run by Paul Winter

Dancing in the rain. July 2020. Crayon drawing.

You

It was like an infinite dream. There was no judgment, but only understanding and embracing everything. I was relieved and comfortable. I felt as if I were a baby and listened to a lullaby.

참 신기한 음악이다. 들을 때마다 나는 편안함을 느낀다. 마치 아기가 된 듯, 엄마의 자장가를 듣는 듯. 음악과 보컬 모두 굉장히 부드럽고 끝없이 이어진다. 그래서 끝없는, 무한의 이미지가 그려진다.

Music : You by Pat Metheny group

You. June 2020. Crayon drawing.

Being present

One sunny afternoon, I went to a peaceful and quiet park with my sister. While she was meditating for 15 minutes, I picked a purple color crayon and drew her. To finish the drawing within a limited time, I had to concentrate on it. It had been a long time since I focused on something, and it made me feel present.

Being present. June 2020. Crayon drawing

In the flow of energy

While listening to the music, I felt the abundance and warmth, and I saw the bright lights. I was flying in the flow of energy. In that place, I did not need to be worry, anxious, and sad. Only infinite happiness and safety were there. Warm and soft energy embraced me, and I smiled.

감사하게 기회가 닿아 Music and imagery 세션을 받게 되었다. 처음 받아보는 세션에 긴장을 했지만, 음악을 들으며 이내 긴장이 풀렸고 따뜻한 빛이 가득한 공간에 있는 나 혹은 어떤 무엇인가를 느꼈다. 우주와 같은 광활한 공간에 하얗고 노란 빛이 가득했고, 모든 것이 있었고, 나는 그저 행복한 미소를 띄며 그 곳에 있었다. 내가 날고 있는 것인지 그 공간에 떠있는 것인지.. 그것은 사실 중요하지 않았다. 내가 그 공간을 마주하고, 느끼고, 잠깐이나마 경험해 볼 수 있었다는 것이 감사하다. 내가 모든 것이었고, 모든 것이 나였다. 그곳에서 나는 안전했고, 모든 것을 가지고 있었고, 아무 것도 부족함이 없었다.

Flying in the flow of energy. May 2020. Crayon drawing

Thousand paths

There are always ways. All we need to do is to make a choice and keep walking. It is okay if we choose any of them. Every path of our life has a meaning and we can always learn something from that experience. There is no right or wrong. If it is meant to be, it will be. Therefore, believe in yourself and keep going.

Thousand Paths. May 2020. Crayon drawing

Surrender to the Divine

Just, slightly turn your head. You can see the divine nature, divine yourself full of abundance. By just turning your view and thinking slightly different, you can get out of the box and see the unlimited abundance, possibilities, and warmth. Now I can merely understand this, and I start to break the shell and the wall of my thoughts.

오랫동안 머리에 담아두던 글귀 그리고 그림. 여러번의 스케치를 거쳐 마무리를 지었다. 그림을 그리면서도 기분이 좋아지는 느낌이란 참으로 감사한 일이다. 내가 얼마나 생각에 갇혀 살고 있었는지, 그 생각을 조금만 바꾸면 얼마나 세상을 보는 시야가 달라지는지. 그리고 머리로 아는 것과 마음으로 느끼는 것이 얼마나 다른지를 새삼 느끼는 요즘이다. 그리고 머리로만 알던 것들을 마음으로도 느끼게 되어 신기하고 또 감사하다.

Surrender to the Divine. May 2020. Crayon drawing

Embrace love

I have had a narrow perception of love. Recently, I had a chance to think about love in various views. Love does not mean a specific status but means every moment. Embrace everything with a loving mind, regardless of how it makes you feel. To quote Plato, “Everything changes and nothing remains still.” With loving eyes, happiness stays in love, and even sadness becomes love at last. Love embraces everything. We are love.

Embrace love. Jan 2020. Colored pencil drawing

Letting go

It is always not easy to let go of someone or something due to its uniqueness, preciousness, stability, or familiarity. I had a fear of abandonment and instability, so I resisted letting go of things and grasped tightly. However, now I know how much I tried to control it because of my fear, which is not real and does not exist. I made fears in my mind, therefore I am the only person who can resolve them, not anyone or anything else. It’s time to focus on and take care of myself. Time to let go of all the fears to welcome better things. Let it free to free myself.

Letting go. Jan 2020. Colored pencil drawing